문화에 있어 끊임없이 편을 가르려는 경향이 존재해온 건 사실이다. 영국 사회학자 지그문트 바우만은 책 ‘유행의 시대(원제:Culture in a Liquid Modern World, 2011)’에서 이렇게 썼다.

“선천적으로 ‘고급문화’라는 것, 엘리트 취향이라는 것이 있었고, 전형적인 중류층의 평범하거나 ‘속물적인’ 취향과 하류층이 열광하는 ‘천박한’ 취향이 존재했다. 그것들을 뒤섞는다는 것은 물과 불을 섞는 것보다도 어려운 일이었다. 자연은 진공을 꺼리지만, 문화는 혼합을 견뎌내지 못하는 것이 틀림없다.

bts가 세계적인 음악가와 협업을 하고 있다는 내용을 보도하고 있는 ytn뉴스 /유튜브 영상캡쳐

프랑스 사회학자 피에르 부르디외는 저서 ‘구별 짓기’에서 문화는 무엇보다도 자신을 유용한 도구로 드러내 보이고, 의식적으로 계급 차이를 두드러지게 하고 그것을 보호하려고 애쓴다고 말한다. 문화란 계급 구분과 사회적 계층을 만들어내고 보호하려고 고안된 기술이다.”


바우만과 부르디외가 문화를 고급과 저급으로 편 가르는 경향이 있다고 한 건 딱 맞는 분석이었다. 지금 이 나라에서 벌어지고 있는 ‘문화 이분법’을 보면 그렇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정청래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지난 7일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지난해 진행된 문화예술위원 공모 과정에서 대중문화는 문화예술이 아니라는 이유로 이자연 현 가수협회장을 원천 배제했다고 밝혔다.

정 의원에 따르면 이 협회장이 문화예술위원 공모에 신청을 하자 ‘내정자가 있고, 대중가요가 문화예술위원회에 들어온다는 것은 모순’이라는 납득키 어려운 이유를 들어 접수를 거부했다는 것이다. 결국 문화예술위는 문화예술의 범위를 순수예술·클래식으로 한정하고 12명 위원 전원을 순수 예술이나 학문 분야의 위원들로만 채웠다.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공공기관(기금관리형 준 정부기관)인 문화예술위원회가 이런 고루한 태도를 고집하는 이유는 뭘까. 문화예술위 홈페이지에 들어가 보면 설립목적에 이런 대목이 있다. “위원회는 문학, 시각예술, 공연예술, 전통예술, 다원예술 등 문화예술계 안팎에서 합의하고 있는 기초예술 분야와 문화산업의 비영리적 실험영역을 대상으로 그 창조와 매개, 향유가 선순환 구조로 발전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그것을 위한 인프라를 구축하는 일에 역점을 둘 것입니다.”

기초예술 분야, 비영리적 실험영역…. 어째서 ‘대중가요가 문화예술위원회에 들어온다는 것은 모순’인지에 대한 해명으로 보기에는 어렵다. 도리어 더 모호해질 뿐이다. 대중가수가 예술로 인정받아 세종문화회관, 예술의전당 무대에 선 지도 수십 년이 지났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대중문화 홀대는 심해도 너무 심한 시대착오적 자세라는 비판을 면하기 어렵다. 부르디외의 ‘구별 짓기’론에도 불구하고 문화에는 순혈주의를 거부하고 뒤섞이려는 경향 또한 뚜렷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클래식·발레·연극·국악·대중음악'으로 구성된 '그라제 공연예술축제'가 이달 초 광주 문화예술회관에서 펼쳐졌다.


미국 인지심리학자, 뇌과학자인 대니얼 레비틴은 책 ‘호모 무지쿠스’에서 이렇게 말한다. “어릴 때부터 귀가 따갑도록 들은 말이 있다. 고전음악은 다른 어떤 음악과도 비교할 수 없는 숭고한 음악이란 것이다.‘어떻게 로큰롤이라고 하는 반복적이고 요란한 쓰레기를 감히 위대한 거장들의 숭고한 음악에 갖다 댈 수 있다고 하는 거지?’


이런 입장은 위대한 거장들에게 기쁨을 주고 영감을 불러일으켰던 주요 원천이 바로 당대의 ‘흔해빠진’ 대중음악이었다는 불편한 사실을 애써 무시하려 한다. 모차르트와 브람스, 바흐조차 방랑시인의 발라드와 유럽의 민속음악, 동요에서 많은 선율의 아이디어를 가져왔다. 리듬은 말할 것도 없이 좋은 선율은 계급이나 교육, 환경을 가리지 않는다.”

‘어떻게 로큰롤이라고 하는…’이라는 그의 말에 로큰롤 대신 ‘뽕짝’이나 ‘유행가’를 집어넣어보면 우리 현실과도 통하는 얘기임을 알 수 있다. 그러나 문체부 조사결과 BTS 빌보드 1위의 경제효과가 1조7000억 원에 달하고, 넷플릭스가 한국 영화 등에 5년간 7700억 원 투자로 5조6000억 원의 경제효과를 누렸다.


정 의원은 “대중문화는 우리나라 문화예술을 대표해 전 세계로 우리 문화의 우수성을 알리고 있다”며 “막힌 생각과 관점으로는 창작도 예술도 국민께 감동을 드리기 어렵다. 우리 문화예술이 함께 고민하고 함께 한류를 이끌어 나갈 수 있도록, 순수예술과 대중문화예술이 함께 발전해나갈 수 있도록 한국문화예술위원회를 개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2021.10.11 19:00 

Posted by 김철웅

댓글을 달아 주세요